교대 서관면옥 평양냉면 전문점, 맛박이 냉면, 골동냉면, 상화만두 점심

교대 서관면옥 평양냉면 전문점, 맛박이 냉면, 골동면 점심

교대역에서 평양냉면 전문점으로 유명한 서관면옥에 다녀왔습니다. 평양냉면은 밍밍한 맛 때문에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곳인데요. 서관면옥은 단아한 인테리어와 깔끔한 플레이팅, 그리고 살짝 대중성 있는 평양냉면을 내놓는 곳이라 생각합니다. 평양냉면을 자주 접하지 않았지만 처음으로 먹을만하네라고 생각한 곳이 서관면옥이거든요. 개인적으로 인근에서는 봉피양을 자주 가는데 그곳의 평양냉면보다 더 괜찮다고 생각하네요. 오픈하자마자 거의 바로 나가는 서관면상 점심 특선 메뉴는 영업시간 전부터 줄을 서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교대역 1번 출구 근처에 위치하고 있고요. 내부 주차장이 있습니다.




조금 늦은 점심을 먹으러 갔더니 나름 한산한 모습입니다. 오픈은 11시 30분이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입니다.



냉면을 다 먹을쯤엔 손님이 거의 다 빠져나간 상태라 홀을 찍어보았는데요. 양 사이드에 테이블 좌석이 있고 가운데는 바 테이블이 놓여져 있습니다.



테이블에 착석하면 메밀 물과 메뉴판을 함께 가져다주십니다.



저녁에는 일품 요리를 드시는 분이 많고 아무래도 점심은 가볍게 냉면을 많이 드십니다. 냉면류에서 물냉면은 평양냉면과 맛박이 냉면이 있는데요. 맛박이 냉면에는 좀 더 다양한 고명이 들어간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저는 오늘 맛박이 냉면을 골랐고 골동냉면도 함께 주문하였습니다. 상화만두도 한 접시 주문했습니다.



테이블 한편에는 서관면옥에서 유명한 태바시 다시마초가 놓여져 있습니다. 면에 살짝 부려 먹으면 식감을 더 살리는데 도움을 줍니다.


교대역 서관면옥


한상 가득 차려지네요. 골동냉면에는 평양냉면 육수가 함께 나오고요. 생들기름, 간장을 뿌려서 섞어 드시면 됩니다. 간을 잘 모르면 직원분께서 기본 간을 도와주시고요. 맛보면서 조금 더 입맛에 맞게 간장이나 들기름을 추가로 넣으면 됩니다. 직원분은 각각 2~3번 돌려서 뿌리시더라고요.



서관면옥 골동냉면


요즘 들기름 막국수가 인기가 많은데 서관면옥 골동냉면도 들기름 이외 볶은 버섯, 무, 들깨 가루가 넉넉하게 들어가 고소함을 더 살렸습니다. 먹다보면 살짝 느끼해질만할때 식초를 살짝 뿌리면 입맛을 한번 더 살리는 느낌이고 옆에 나오는 배추김치랑도 궁합이 좋습니다. 함께 나오는 육수도 슴슴하고 맛있었습니다.


서관면옥 상화만두


상화만두도 한 접시 주문해보았는데요. 명이나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만두 피가 정말 쫄깃하고요. 명이나물 향이 강하게 나는 편인데 이게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거 같습니다. 피는 맛있는데 속은 그리 맛있다고 생각이 들진 않았습니다.



함께 찍어먹는 간장입니다. 고추가 들어있어서 좋았네요.



맛박이 냉면도 이렇게 예쁘게 플레이팅되어 나옵니다. 평양냉면이랑은 그릇도 다르게 나오고 고명이 달라서 육수 색깔도 차이가 납니다. 옆에는 고명으로 인해 육수 맛이 다를 수 있다고 따로 육수만 한접시 내어주셨습니다.


서관면옥 맛박이 냉면


고기가 넉넉하게 들어있고 물김치, 오이, 무 등 아삭한 식감을 살리는 고명이 들어가있습니다. 



면에 식초를 살짝 뿌려서 먹으면 되고요. 메밀이라 끊김도 좋고 역시 부담스럽지 않아 점심 메뉴로 괜찮네요. 맛박이 냉면 육수는 살짝 동치미 느낌이 납니다. 이런 요소 때문에 평소에 평양냉면 맛을 잘 모르는 분들도 괜찮게 드실 수 있는 것 같아요. 완전 매니아분들은 별로 좋아하실 것 같진 않은데 어쨌든 음식의 허들을 낮춰주는 곳이 있단 건 좋다고 생각합니다. 교대역은 가끔 방문하는데 강남역 근처에 한우다이닝 울릉에서도 서관면옥의 평양냉면을 먹을 수 있더라고요. 점심으로 평양냉면을 먹고 싶으면 울릉에 가도 괜찮겠단 생각이 드네요.


연관글

교대 세광양대창 본점, 특양구이 막창 맛집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