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용백 돼지국밥 종각점, 부산밀면, 오소리 감투 수육 저녁

엄용백 돼지국밥 종각점, 부산밀면, 오소리 감투 수육 저녁

종각역과 종로3가역 사이쯤 엄용백 돼지국밥집이라는 깔끔한 밥집이 있더군요. 평소에도 돼지국밥을 좋아하는 편이라 찾아가보았습니다. 저는 인사동쪽에서 걸어갔는데 오랜만에 골목골목을 지나가니 참 좋더라고요. 코로나만 아니면 더 붐볐을 거리인데 한산한 모습이네요.



인사동 골목을 완전 빠져나오니 오른편에 엄용백 돼지국밥집이 위치해있더군요.



엄용백 돼지국밥 종각점


깔끔한 외관 인테리어가 특징인 엄용백 돼지국밥.




식당 내부는 바 테이블이 있고 의자 테이블과 창가 자리에 좌석 테이블이 놓여져 있습니다.



의자 테이블은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으로 한칸 띄고 앉을 수 있게 되어 있네요.



좌석 테이블 자리가 특히 예쁘더라고요. 국밥집이 이렇게 예쁘게 되어 있는건 오랜만에 보네요.




엄용백 돼지국밥 메뉴판입니다. 원래 수육도 먹으려 했었는데 둘이 먹기엔 양도 많고 가격도 있어서 그냥 국밥 하나 밀면을 주문했습니다. 돼지국밥은 부산식, 밀양식으로 나뉘어져 있는데요. 부산식이 맑은 국물이고 밀양은 진한 국물인데 한정 판매한다고 하더군요.



국밥과 함께 곁들여먹는 명란젓은 5천원 추가 금액 내어야 합니다. 반찬으로 조금 나와서 맛보게 했음 좋을텐데 좀 비싸단 생각이 드네요.



고추절임, 김치, 무김치가 나오고 사진에는 없지만 청양고추, 된장이 나옵니다.



엄용백 부산식 돼지국밥


부산식 돼지국밥 극상입니다. 수육이 아주 예쁘게 플레이팅 했더라고요.



밥은 국물 안에 말아져 있고 간도 되어 있습니다. 부족한 간은 새우젓을 넣으면 되는데 저는 딱 알맞더라고요. 무김치에 있는 부추를 함께 넣어 먹어도 맛있네요.



수육은 잡내없고 고추절임과 함께 먹으니 맛있었습니다.



주문한 부산 밀면은 조금 늦게 나왔고요. 오이지 절임과 함께 나왔습니다.



부산 밀면집 가면 따뜻한 냉면 육수를 함께 내어주는데 여긴 그런게 없네요.



오이절임은 딱 예상가능한 맛입니다.



곁들여진 수육과 함께 먹었는데요. 엄청 맛있진 않네요. 뭔가 팔도 비빔면 소스를 연상하게 되는 맛이었습니다. 부산 밀면 느낌도 별로 나지 않은 것 같고요. 돼지 국밥이 더 낫단 생각이 드네요.



먹다가 오소리감투 수육을 추가 주문해보았습니다. 가격은 7천원이네요.



고추장 들깨 소스가 함께 나왔습니다.



오소리 감투 수육은 살짝 잡내가 느껴졌고요. 냄새 때문인지 들깨가루가 섞인 소스와는 어울리지 않더라고요. 차라리 된장에 찍어먹으니 훨씬 낫더라고요. 돼지국밥집이라 국밥이 가장 괜찮고 다른 메뉴는 크게 와닿지 않네요. 깔끔한 국밥집이라 지나가다 보이면 한 그릇 사먹고 갈만한 곳이란 생각이 듭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