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춘 다이닝 포레스트점, 삼선특짬뽕, 탕수육, 서초동 중식당

공화춘 다이닝 포레스트점, 삼선특짬뽕, 탕수육, 서초동 중식당

서초동 래미안 에스티지 앞에 위치한 상가 건물 지하에 다이닝 포레스트라고 다양한 음식점을 모아놓은 작은 푸드몰이 있습니다. 다이닝 포레스트에서 연안식당이라고 해물 요리집도 인기이고 문샤부도 많이 가시더라고요. 저는 서울에는 유일하게 다이닝 포레스트에 입점해있는 공화춘 중식당을 방문하였습니다.

 



내려가는 길도 아기자기하게 예쁜 다이닝 포레스트. 연안식당, 문샤부, 딤섬공방 등 다양한 음식점이 입점해있습니다.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분식집도 있고 와인 판매점도 있더라고요. 내년에 래미안 리더스원, 그랑자이가 생기면 이 주변이 얼마나 좋아질지 상상이 안가네요.




공화춘은 입구에서 오른편 끝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붉은 조명이 강렬한 공화춘.




원래 짜장면 먹고 싶었는데 탕수육을 보니 또 마음이 돌아서네요. 탕수육 소자 하나랑 삼선특짬뽕으로 주문하였습니다. 메뉴판을 다 안찍었는데 의외로 메뉴가 정말 다양했습니다. 주변에 멘보샤나 딤섬 드시는 분들도 많았네요.



양배추 절임, 단무지이 나왔고요. 원래 자차이가 나와야하는데 양배추 절임을 두개 주신 듯. 나중에 보시고 다시 챙겨주셨어요. 양배추 절임이 새콤하고 아삭해서 맛있네요. 자차이는 무난.





탕수육 소 사이즈가 나왔고요. 가격은 18,000원. 튀김은 완전 찹쌀느낌도 아니고 또 밀가루 느낌도 아니네요. 그 중간쯤인데 맛이나 식감이 괜찮더라고요.



제 탕수육 취향은 찍먹. 탕수육 소스가 좀 특이한데 계피향이 나더라고요. 첨엔 어 독특하다! 싶다가 계피향이 적응되니 나쁘지 않았어요. 탕수육 만족스럽게 먹었습니다.




삼선 특짬뽕에는 전복이 하나 실하게 올라가 있고요. 살짝 매콤하면서 면에 간이 잘 베여있어서 좋았습니다.



후식은 달고나 맛이 나는 고구마 맛탕. 식당 내부도 굉장히 깔끔하고 직원분들 응대도 친절하시더라고요. 무난하게 먹으러 갈 수 있는 중식당이란 느낌이었습니다. 다음에는 공화춘 짜장면을 먹으러 가봐야겠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