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단양 봉부자 투어 - 온달관광명소, 마늘 떡갈비, 단양 유람선, 도담삼봉, 쏘가리 매운탕 맛집

배틀트립 단양 봉부자 투어 - 온달관광명소, 마늘 떡갈비, 단양 유람선, 도담삼봉, 쏘가리 매운탕 코스


이번 배틀트립인 태진아, 강남이 다녀온 단양 봉부자 투어에 대한 리뷰입니다. 저도 충남지역은 여행을 가본적이 거의 없어서 방송을 보고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 단양이었구나! 정말 감탄을 하며 보았습니다. 특히 한국사 인기 강사인 최태성님이 투어에 합류하셔서 단양의 명소들에 대한 역사 지식을 나누어주니 여행의 맛이 더 배가 되는 것 같았습니다. 첫날은 태진아씨가 강남을 위해 고른 코스인데 온달관광명소, 마늘 떡갈비 맛집, 단양 유람선 투어로 단양팔경 구경, 쏘가리 매운탕으로 여행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그럼 하나하나 살펴보실까요?





단양은 서울에서 시외버스를 타고 약 2시간 30분을 걸리는 위치에 있습니다. 기차는 2시간 10분 걸리니 거의 비슷한 것 같더군요. 보통 자가용을 가지고 여행가시는 분들도 계시고 자전거 투어로 단양을 들리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충북 단양 관광지 - 온달 관광명소: 온달산성, 온달동국, 드라마 촬영지

태진아, 강남, 최태성 강사가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온달 관광 명소라는 곳입니다. 바보온달 설화는 워낙 유명하니 모두들 아실꺼라고 생각이 드네요. 그런데 그 설화가 탄생한 곳이 단양인지는 몰랐습니다. 단양에는 온달산성이 단양 남한강변의 해발 427m 성산 위에 지어져 있는데 신라와의 전투에서 장군 온달이 이곳에서 전사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충북 단양 맛집 - 마늘 떡갈비 원조집

온달장군 산성과 동굴 탐험을 마치고 출출한 배를 채우러 떠난 곳은 태진아씨의 맛집인 단양마늘떡갈비집입니다. 떡갈비는 언양에서 굉장히 유명한 음식인데 단양은 마늘을 넣어 만든 떡갈비가 유명하다고 하네요. 남한강이 보이는 경치 좋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서 가족 나들이로 방문하기 좋아보였습니다.

 










단양 다원떡갈비


전화번호: 043-423-8050, 

주소: 충청북도 단양군 단양읍 상진리 1018-1

영업시간: 오전 11:30~오후 9:30




충북 단양 관광 명소 - 단양팔경, 유람선 투어

배불리 점심을 먹고 단양팔경을 구경하기 위해 단양유람선을 타러 떠났습니다. 단양은 가을에 특히 아름다운 여행지로 유명한 곳인데 단양팔경 중 구담봉, 옥순봉 등을 유람선을 타고 구경할 수 있습니다. 충주호 유람선은 성인 13,000원 소인 9,000원 유람선 승선비용이 들며 약 1시간 코스라고 합니다. 선착장에서부터 제비봉, 노들평지, 신성봉, 두항이묘, 강선대, 채운봉, 현학봉, 삿갓바위, 흔들바위, 옥순봉, 구담봉을 차례대로 볼 수 있습니다.



















충북 단양 관광명소 - 도담삼봉

단양에서 또다른 관광 명소가 있는데 바로 도담삼봉입니다. 보통 사인암과 도담삼봉을 함께 관광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도담삼봉은 특히 정도전이 매우 좋아했던 곳이라 정도전의 동상이 도담삼봉을 바라보게 세워져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도담삼봉 입장료는 무료이기 때문에 부담없이 방문하기도 좋고 사인암 등 풍경이 정말 절경이라 꼭 들리시는 것을 추천하더군요.








충북 단양 맛집 - 단양 특선 쏘가리 매운탕, 도리뱅뱅

마지막으로 저녁코스는 단양의 명불 쏘가리 매운탕입니다. 저도 쏘가리 매운탕은 한번도 먹어보지 못했는데 영상으로만 봐도 얼큰하면서 쏘가리의 부드러운 생선살이 느껴지는 것 같았습니다. 특히 도리뱅뱅이라는 음식이 특이해보였는데 단양을 방문하면 꼭 한번 먹어보고 싶더군요.










배틀트립 태진아, 강남이 방문한 쏘가리 매운탕 맛집은 단양에 위치하고 있는 어부명가라는 곳입니다. 쏘가리 매운탕 가격은 2인 60,000원, 3인 80,000원, 4인 100,000원 이더군요. 쏘가리가 귀해서 그런지 가격이 많이 비싼편이었네요. 도리뱅뱅은 15,000원입니다. 단양에는 어부명가 말고도 쏘가리 특화거리가 있다고 합니다. 단양을 방문하면 여기도 한번 들려봐야겠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