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이후 텐만구 매화축제 탐방기

 다자이후 명물 우메가에모찌를 맛있게 먹은 후 본격적으로 다자이후 텐만구 신사 탐방에 나서기로 하였습니다. 다자이후 텐만구 신사는 지난번 포스팅에서 말씀드렸듯 학문의 신으로 여기는 스가와라노 미치자네 공을 모시는 곳입니다. 학문의 신을 모시는 곳인지라 일년 내내 입시와 학업 성취를 기원하는 참배객으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입니다. 제가 방문한 3월 5일의 다자이후는 매화 축제로 한껏 거리 축제 기운으로 가득 찼습니다.



다자이후 텐만구


후쿠오카 다자이후 맵


 본격적인 다자이후 탐방을 위해 텐만구 신사 맵을 보며 눈으로 스샷을 해놓습니다. ㅎㅎ 꽃나무 스팟도 예쁘게 표기가 되어 있고 신사 규모가 꽤 큰 걸 알 수 있지요? ㅎㅎ2015년 후쿠오카 여행시엔 텐만구 신사까지 둘러보았었습니다. 이번 여행은 매화 축제 덕분에 왼쪽 텐만구 신사 그림 넘어 보이는 뒷편의 꽃나무 정원까지 개방해놓았더라고요. 


다자이후 황금소


 다자이후 입구서 부터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커다란 황금황소는 행운을 불러다 주는 동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코를 만지면 똑똑해진다고 시현님이 그러셔서 손에 지문이 사라질만큼 만지고 왔습니다. ㅎㅎ 뇌는 늙지않는다! 라는 신념이 사라지지 않게 열심히 기도하고 왔습니다. ㅎㅎ



텐만구 신사



 다자이후 황금황소를 구경한 뒤 발걸음을 옮겨봅니다. 다자이후 내 예쁜 호숫가를 가로지를 수 있는 붉은색 다리가 나옵니다. 본당으로 향하는 길은 이런 아치형 모양의 다리를 건너야 합니다. 본당으로 이어지는 이 다리는 과거, 현재 미래를 잇는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텐만구 신사 정원


후쿠오카 다자이후 텐만구


 다리를 건너며 다자이후의 아름다운 정원을 눈에 가득 담으니 다시 한번 잘왔구나 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유후인에서 하카타, 그리고 다자이후까지 쉼없이 달려온 보람이 있네요. 지난번 방문시엔 비가 와서 온통 이 거리가 알록달록 우산 지붕이 펼쳐졌는데 이번엔 날씨가 좋아 마음이 더 즐거웠습니다.






 드디어 다자이후 본당 입구에 있는 커다란 약수터에 도착했습니다. 이곳에서 몸과 마음을 정갈하기 위한 의식을 치릅니다. 국자에 약수물을 떠 먼저 손을 깨끗하게 씻어내립니다. 그 후 국자에 남은 물을 손바닥에 부어 입으로 가져가 물로 입 안을 헹구어 내면 됩니다. 국자를 절대 입에 가져다대면 안되더라고요. ㅎㅎ




다자이후 텐만구 신사 매화축제


 드디어 도착한 텐만구 신사 본당입니다. ㅎㅎ 곳곳에 핀 매화로 텐만구 신사가 더 다채롭게 느껴집니다. 가운데엔 학문의 신에게 기도드리기 위한 참배객분들이 길게 줄지어 서있었습니다. 작년엔 저도 이곳에서 좀 더 현명해지고 싶다며!는 마음을 담아 기도했었는데 올해는 줄이 너무 길어 엄두도 못내었네요. ㅎㅎ  


다자이후 텐만구 매화축제


다자이후 매화


 텐만구 본당 신사 옆쪽으로 개방된 길로 들어서니 예쁜 매화 정원이 나왔습니다. 2월 중순부터 3월 초순까지 다자이후를 방문하시면 이렇게 예쁜 다자이후표 매화를 보실 수 있습니다. 천년이 넘은 매화 나무나 홍매화는 다자이후 트레이드 마크라고 하더라고요. 저는 그 중에서도 이렇게 대가 길게 난 가지에 달린 매화꽃이 가장 예뻐보였어요. 



 나무가지에 꽃을 하나씩 붙여놓은 것 마냥 어쩜 이렇게 예쁘게 꽃이 필 수 있는지 너무 신기합니다. 일본 드라마나 애니메이션에서나 보던 매화를 눈으로 직접 보니 너무 다시 봐도 너무 예쁩니다. 일본 여행의 묘미 중 하나가 바로 매화, 벚꽃 놀이인 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교토의 죠난궁에 피는 매화를 보러 여행을 떠나고 싶네요. 여행의 마무리는 이렇게 또다른 여행을 떠오르게 하는 것 같아요. ㅎㅎ 다자이후 여행기는 매화꽃에서 끝마치기로 하고 이제 텐진으로 떠나는 시간입니다.



Disclaimer (at your own risk). 호텔, 항공, 신용카드와 관련된 정보들은 하루 만에 변경될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의 정보들은 최신, 정확, 유효성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2017.04.17 08:33 신고

    매화가 독특하네요..... 일본은 2월 중순부터 3월 초순이 매화 필 시기군요.. 한국보다 빨리 피네요.

    • 2017.04.17 12:53 신고

      네 아무래도 기온이 더 따뜻해서인 것 같아요. ㅎㅎ 벚꽃도 좋지만 일본의 매화는 정말 독특해서 매화축제를 가보는 것도 즐거운 경험인 것 같습니다 +_+

  • 2017.04.17 08:55 신고

    매화가 정말 아름답네요
    그래도 매화는 오래 피어 있는 편입니다
    벚꽃보다는...

    • 2017.04.17 12:55 신고

      벚꽃은 정말 피기 무섭게 다 져버리니 ㅠㅠ 허무하더라고요. 저도 만개시기를 넘어서 방문한건데도 곳곳에 꽤 예쁘게 핀 매화가 많이 보여서 행복했습니다 +_+

  • 2017.04.17 12:01 신고

    전 벚꽃보다 매화가 더 이쁘더라구요.
    모라고 해야할까 ? 덜 화려하지만 더 소소한 느낌이 있다고 해야할까요?

    • 2017.04.17 13:01 신고

      저도 매화의 그 진한 색감이 벚꽃보다 더 예쁜 것 같아요 +_+ 특히 마지막 다자이후 내 주점 앞에서 찍어온 매화가 너무 예쁘지 않나요? ㅎㅎ 진짜 일본 드라마나 애니에서만 보던 매화 꽃을 직접 보니 행복했습니다. ㅎㅎ

  • 2017.04.17 16:45 신고

    와... 매화 정말 예쁘게 피었네요.
    색감이 너무 예뻐요...
    열심히 찾아가신 보람이 있을 수밖에 없는 그런 풍경들이네요. ^^

    • 2017.04.18 00:13 신고

      저도 색감이 너무 예뻐서 사진을 찍는 순간 정말 행복했던 것 같아요. ㅎㅎ 봄이 오는 계절이면 왜 일본 항공권이 동이 나는지 알 것 같았어요. ㅎㅎ

  • 2017.04.17 21:05 신고

    매화가 정말 아름다훠요 ㅋㅋ 버들매화같아요 ㅋㅋ

    • 2017.04.18 00:14 신고

      버들매화라고 하시니 정말 딱맞는 이름같아요 +_+ 저도 이렇게 눈으로 보는 건 처음이라 너무 설렜습니다. ㅎㅎ

  • 2017.04.17 21:51 신고

    일본 약수터는 한국과는 많이 차이가 있더라구요.
    한국에서는 누가 마시든 상관없이 같은 국자로 벌컥벌컥 마시는데,
    손을 씻고, 헹구는 용으로만 쓰더라구요~~

    저렇게 사용안내가 없으면,
    이미 입에 가져다댔을꺼예요~~ㅋㅋㅋ

    • 2017.04.18 00:15 신고

      약수터라기 보단 신사에 들어가기 전 몸을 정화하기 위한 공간이라서요. ㅎㅎ 한국의 사찰엔 정말 물을 마시기 위한 공간이니 지니어스님 말씀대로 극과극입니다.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