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 다자이후 우메가에모찌 매화떡

 하카타 레오팔레스에서 체크인 이후 숨 돌릴 틈도 없이 바로 하카타역 교통센터로 달려갔습니다. 바로 후쿠오카 대표 관광지 중 하나인 다자이후에 가기 위한 버스를 타야하거든요. 버스 놓칠까봐 정말 지옥 레이스를 펼쳤어요. 하카타에서 다자이후까지 가는 법은 하카타 교통센터 1층 11번 승강장에서 버스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지난번 여행에서 보았던 다자이후가 너무 예뻤던 기억이 저를 무리한 일정을 짜게 만들었네요. ㅎㅎ 유후인에서 하카타까지 2시간 넘게 버스를 탄 뒤 레오팔레스에서 15분 휴식 다시 하카타에서 다자이후까지 50분에 걸쳐서 버스를 타고 이동했더라고요.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정말 강행군이었어요. 젊어서 여행하라는 말이 왜 나오는지 요즘은 몸으로 느끼고 있습니다. ㅠㅠ 



 다행히 날씨도 화창하고 오후 2시가 넘은 시간이라 그런지 다자이후을 보러 온 관광객으로 거리가 가득 찼습니다. 오랜만에 다자이후역을 보니 기분이 좋아지더라고요. 저는 역시 여행에선 힘이 넘치는 것 같습니다. ㅎㅎ



 다자이후 관광 전 버스 시간표와 전철 시간을 체크하기 위해 인포메이션 센터로 들어갔습니다. 다자이후에서 텐진으로 가는 니시테츠 전철이 있기 때문에 미리 급행 시간을 체크해두면 유용하더라고요. 전철로 후츠카이치역까지 가서 텐진역으로 한번 환승해야하지만 2~30분 정도면 텐진으로 도착하기 때문에 추천드립니다.




 이제 본격적인 다자이후 관광을 시작해보려합니다. 시간 일정이 조금 빠듯해 텐만구신사와 고묘젠지 정도 둘러볼까 했어요. 텐만구 신사와 규슈 국립박물관이 있는 구역이 가장 인기있는 관광지입니다. 그 외 다자이후에는 정청요정이나 간젠온지 그리고 오노조 유적이 있는 시오지산 등 백제의 영향을 많이 받은 유적지도 있습니다.





 다자이후 텐만구신사로 들어서기 전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다자이후 입구 바로 앞에 있는 상점에서 우메가에모찌를 먹기로 했습니다. 우메가에모찌는 한국말로는 매화떡입니다. 팥이 든 찹쌀떡을 구워 낸 다자이후 대표 간식거리지요. 1개에 120엔 정도이니 다자이후를 들리신 다면 하나 정도는 드셔볼만한 간식인 것 같습니다.


다자이후 우에가에모찌 (매화떡): 120 엔





 다자이후 텐만구 신사는 학문의 신, 스가와라 미치자네를 모시는 것으로 유명한 일본 대표 사찰입니다. 매화꽃잎으로 모양을 낸 우메가에모찌 역시 스가와라 미치자네가 즐겨 먹었던 먹거리라고 하더라고요. 스기와라 미치자네가 서거한 이후엔 매화꽃 나뭇가리에 이 우메가에모찌를 달기도 했다고 합니다.





 다자이후 우메가에모치는 겉은 바삭하게 구워 내 우리나라 뻥튀기 같은 향과 식감을 주더라고요. 속은 쫀득한 찹쌀과 팥이 어우러져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좋았습니다. 갓구워낸 따끈한 우메가에모치는 다자이후 거리 어디든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관광을 오신다면 하나쯤 먹어보시라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Disclaimer (at your own risk). 호텔, 항공, 신용카드와 관련된 정보들은 하루 만에 변경될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의 정보들은 최신, 정확, 유효성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