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려 프리미엄, 강남역 미들급 스시야, 런치 오마카세

스시려 프리미엄, 강남역 미들급 스시야, 런치 오마카세

강남역 미들급 스시야, 스시려 프리미엄에서 런치 오마카세를 먹었습니다. 평일, 주말 가격은 동일하게 6만 원이고요 전화 예약했습니다. 12시부터 시작인데 5분 전에는 도착하길 권하시더라고요. 11시 55분 조금 넘자 예약한 다른 손님분들이 서서히 입장하기 시작했습니다. 따로 대기석이 없기 때문에 너무 일찍 도착하면 오히려 불편합니다. 위치는 강남역 우성아파트 사거리 지나 아크로텔 2층에 위치합니다.




자리에 착석했는데 요즘 비가 자주 와서 그런지 습한가봐요. 자리 바로 위에 있는 에어콘에서 결로현상이 생겨 물이 떨어지더라고요. 직원분께서 닦아주시긴 했지만 물떨어지는 건 피할 수 없었다는...




12시 조금 지나 오마카세를 시작되도 되는지 묻곤 일찍 오신분들부터 시작. 물수건을 손을 닦고 놓아두니 바로 치워주시네요.



쯔께모노는 단무지, 생강, 갓김치 3종류가 나왔고요. 입맛을 돋구기 위해 해초, 토마토 등이 들어간 새콤한 산마 모즈쿠 초회부터 시작합니다.



미역이 위에 올려진 차완무시. 맨 아래는 단호박이 있어 호박죽 먹는 느낌도 들더라고요.



트러플 오일이 들어간 삼치 타다끼. 아삭한 야채 식감과 부드러운 삼치의 합이 좋네요.





아귀간 네기도로. 아귀간을 으깨서 비빔밥처럼 먹으면 되는데 비린맛 없고 괜찮았습니다.



쫄깃한 모시조개가 들어간 국.



런치 오마카세 식재료 중 하나인 딱새우는 제주도에서 공수해왔다고 하네요.



부드러웠던 참돔.



자연산 광어.




딱새우와 성게알 조합은 언제 먹어도 맛있네요.


투뿔 한우를 보는 듯한 참치 턱살. 가마도로. 기름이 많은데 참치인듯 참치 아닌것 같은 맛. 와사비를 조금 더 많이 올려먹어도 될 것 같았습니다. 참치 턱살 전 참치 속살을 간장에 절인 스시가 나왔는데 급히 먹느라 사진을 안찍었나보네요. 흑.




비린맛 적었던 청어.



딱새우가 들어가서 그런지 너무 고소했던 미소시루. 원래 미소시루 안먹는데 딱새우 머리까지 긁어가며 맛있게 잘먹었습니다.



시마아지. 줄무늬 전갱이.



북해도산 가리비 관자. 달달한 맛이 좋네요.



장어덮밥이 나와주고요. 달달합니다. 어린이 입맛 저격수.



제주도 한림에서 공수해온 갑오징어. 크기가 엄청 큰 갑오징어는 어선에서 도매 거치지 않고 바로 이곳으로 온다고 하는데요. 단맛은 조금 적었으나 눅진한 맛이 정말 일품이었습니다. 샤리에 들어간거 같은 시소는 호불호갈리겠더라고요. 워낙 오징어를 좋아하고 이런 눅진한 갑오징어 스시는 런치 오마카세에서 먹기 힘들어 앵콜스시는 이걸로 할지 고민했던...  



포항에서 잡아올린 보탄에비. 새우맛을 극대화하기 위해 뿌린 말린 새우 가루. 



살짝 아부리한 시메사바. 보우즈시. 고등어 봉초밥. 짭쪼름한 맛이 정말 좋았습니다. 지난번 포스팅한 카메스시 고등어 초밥보다 더 맛있네요.



카이센동 해산물 덮밥이 나왔는데 연어알, 대게살이 들어가있고요. 한입에 털어먹었습니다. 굿.



런치 오마카세의 끝이 다가옴을 알리는 아나고. 딱히 특색있지 않아서 조금 아쉬웠네요.



생선살이 많이 들어간 일본식 카스테라 쿄쿠. 달달하고 부드러웠습니다.



앵콜스시는 딱새우, 우니가 들어간 초밥. 앵콜스시는 먹었던 것 중 아무거나 고를 수 있다고 하시더라고요. 혜자네요.



메밀이 80% 이상 들어갔다고 소개해준 소바. 소바만 먹으러 와도 될 것 같습니다. 맛있어요!



후식으로는 유자 셔벗이 나왔고요. 유자 향이 정말 입안 가득 퍼지더라고요. 상큼하고 시원하고 요즘같이 습한 날씨에 정말 좋았던 디저트. 스시려 프리미엄을 처음 방문했는데 설명도 친절히 잘해주시고 분위기 좋았습니다. 첫 방문이면 어색한 곳도 꽤 있는데 편했고요. 단골분들이 많이 오시는 것 같더라고요. 양은 적당했고 재방문 의사 있습니다.



스시려 프리미엄

매일 12:00 - 22:00 (평일 14:30 - 18:00 Break Time)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