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혼이란? 졸혼 뜻과 유래 : 일본작가 "졸혼을 권함"

 안녕하세요. 제이입니다. 살림남이라는 종편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배우 백일섭 씨가 "나는 졸혼했다" 라는 표현을 쓰면서 졸혼이라는 단어의 뜻 그리고 그 의미에 대해 다시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졸혼(卒婚)의 뜻은 말 그대로 '결혼을 졸업했다' 라는 뜻입니다. 이 단어는 일본 작가인 스기야마 유미코가 2004년 졸혼을 권함 (卒婚のススメ)이라는 책을 통하여 만들어낸 표현입니다. 일본어로 졸혼은 소쓰콘(そつこん)이라고 하는데 일본에서는 황혼 부부 연령층에서 졸혼이 사회 현상으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사실 졸혼이란 혼인관계는 유지하면서 각자 자신의 삶을 산다는 점에서 이혼과는 차별점을 두고 있습니다.



 결국, 결혼에서 졸업하다는 뜻의 졸혼은 자신을 다시 삶을 살고자 하는 태도에서 비롯된 것이지요. 일본에서 졸혼이 유행하는 이유 중 하나는 서로의 사생활이나 취미, 활동 등을 존중하기 때문에 독립적인 삶을 다시 살아갈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혼이나 별거와 같이 서로 적대적인 관계로 남는 것이 아니므로 재산분할 등 법적인 분쟁에서도 다소 자유로운 편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사생활 존중의 보장이라는 개념이 어느 선까지 합의가 될 수 있냐는 점이 문제점으로 남아있습니다. 결국엔 이도 저도 아닌 반쪽짜리 자유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지요. 결국, 별거란 무엇이 다르냐? 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게 되는 것 같습니다.


 

 졸혼이란 신조어를 만들어 낸 스기야마 유미코 작가 역시 40대 남편과의 갈등으로 고민하였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첫째 딸의 권유로 남편과 따로 살아보기로 합니다. 남편과 떨어져 살면서 결혼과 부부 관계에 대해 생각하던 중 자신과 비슷한 경우의 다른 중년 부부에 대해 궁금함이 생겼지요. 부부로서 결혼이라는 울타리에 묶여있지 않고 가정의 의무를 벗어나 각자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가는 일본의 중년 부부들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작가는 결혼이 아닌 졸혼이라는 새로운 부부 관계를 제시하게 됩니다. 제 생각엔 졸혼만이 행복한 노후의 삶이라기보단 졸혼이라는 단어를 통해 부부 관계의 의미와 서로에 대한 존중을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싶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계속 같이 살자니 지긋지긋하고 이혼하긴 감당이 되지 않는 경우나 가정의 의무는 버겁고 개인의 삶은 존중받고 싶은 현상이 중첩되어 나타나는 새로운 현상이지 않을까요? 시작이야 어찌 되었든 졸혼이라는 단어를 통해 별거, 혹은 이혼에 이르지 않고 결혼 생활을 유지해나갈 수 있다는 것은 결국 다시 서로에게 충실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이 듭니다.  



Disclaimer (at your own risk). 호텔, 항공, 신용카드와 관련된 정보들은 하루 만에 변경될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의 정보들은 최신, 정확, 유효성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2017.04.06 01:05 신고

    부부가 권태기가 올 땐 부부학교 같은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으면 개선이 되는 경우가 있더군요. 백일섭씨 정도의 나이면 졸혼도 나쁘지 않은 거 같아요ㅎㅎ

    • 2017.04.06 09:47 신고

      그런 시기가 누구에게나 한번쯤 온다니 ㅠㅠ 졸혼이라는 말을 떠나서 부부 본인만의
      방식으로 현명하게 잘 극복하는 게 좋은 것 같아요.

  • 2017.04.06 07:15 신고

    뭔가 맘이 아프기도 하네요. 저는 이제 결혼 3년차인데.. 나중에 우리가 나이가 들면..저런 시기가 올까 걱정도 되고..
    암튼 신조어가 탄생할 만큼 요즘 시대가 참 ...안타까워요. 졸혼이 슬프네용~

    • 2017.04.06 09:49 신고

      앗 오로라님 3년차 이시군요! 지금부터 가정에서의 서로의 의무와 개인에 대한 존중이 잘 정립되면 괜찮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런 생각이 듭니다 +_+ 너무 걱정마세요. ㅎㅎ

  • 2017.04.06 10:13 신고

    결혼 5년차로써 어느정도 이해는 하면서..슬프기도 하네요.
    행복하게 살고싶은데...
    요즘은 월급도 각자 관리들 많이들한다 하더라구요.
    생활비 얼마 내놓고 각자사용...

    하지만 전 와이프가 다 관립합니다 ㅋㅋㅋ용돈받고 살아요 ㅋㅋㅋ

    • 2017.04.07 00:12 신고

      요즘 맞벌이가 워낙 많으니 각자 수입은 각자 관리하는 경우도 많다고 하더라고요. ㅠㅠ 내가 벌어오는건 내돈 너가 벌어오는 것은 우리돈 뭐 이런 것 보단 낫다는 생각도 들고... ㅎㅎ

      그나저나 용돈 받고 사신다니 민수님 멋있습니다 +_+ 전 재테크는 시현님이 잘하셔서... 시현님이 관리하고 제가 감독하기로 했어요. @_@

  • 2017.04.06 13:57 신고

    저는 아직 혼자라~~
    해당사항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이런 사회는 많이 안타까운 것 같아요~~ㅠ

    • 2017.04.07 00:13 신고

      굳이 부부 관계가 아니더라도 연인 사이에도 다 해당되는 것 같아요. 최근엔 아는 동생이 남자친구가 너무 본인의 취미를 자기에게 강요해서 힘들다고 고민을 털어놓더라고요. 같은 연장선이라 봅니다. ㅠㅠ

      서로가 상대방에게 가진 애정만큼 더 존중해주는 마음가짐이 필요한 것 같아요.

  • 2017.04.06 16:57 신고

    그럼 처음부터 결혼을 하지말고 외국처럼 동거를^^;;;
    함께 살기 버거운데 같이 사는것보다는 백배 낫긴 하겠지만
    아직 우리 사회는 그 뒤에 뭔가 있겠지 하는 좋지는 않은 시선이 있는거 같아요.(이게 다 사랑과 전쟁때문이야!ㅠ.ㅠ)

    • 2017.04.07 00:17 신고

      조심스레 추측하자면.. 5~60 대 세대분들은 아마 가정이란 무게가 더 무거운 시대를 살아가셨던 것 같아요. 부모로써의 희생이 크게 요구되었기 때문에 개인에 대한 욕구를 많이 억제되었겠지요. 지금 사회가 좀 더 개인화 되어가면서 이런 욕구들이 자연스럽게 분출되면서 나타난 현상이지 않나 생각됩니다.

      사랑과 전쟁 드라마가 미치는 영향은 저도 공감합니다. ㅋㅋ

  • 2017.04.08 16:34 신고

    전 나쁘지 않다고 보네요.
    결국 내 인생의 중심은 나인데, 어떤 의무감 때문에 불필요하게 희생해야 하는 경우가 너무 많은 것 같아요.
    오히려 '졸혼'덕분에 더 괜찮아지는 그런 장점들이 많을 것 같아요.
    물론 언제까지나 알콩달콩 살 수 있는 사이라면 더할나위 없겠지만요. ^^

  • 2017.04.08 20:41 신고

    졸혼. 처음 듣네요. 아이디어로는 굿인데요. 실생활에서 지켜 나가는것이 문제겠네요. 서로가 합의를 하게 되지만 그래도 법적 이혼이 된 상태가 아니기에 다소 문제가 생길 여지도 보이고요. 차라리 이혼하고 그냥 혼자 사는것이 마음 편할것 같은데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