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 우동 맛집, 하카타 하가쿠레 우동

후쿠오카 우동 맛집, 하카타 하가쿠레 우동

다음날 점심은 하얏트 리젠시 인근에 위치한 하가쿠레 우동에서 먹기로 했습니다. 후쿠오카도 은근 우동 맛집이 많아서 우동투어하기 좋은 여행지라고 생각하는데요. 하가쿠레 우동은 하카타역 뒤편 주택가에 위치하다 보니 관광객이 적고 후쿠오카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 후쿠오카에서는 타이라 우동이 가장 한국인들에게 유명한 우동집이지만 이렇게 숨겨진 보석같은 우동집이 정말 많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줄 서서 기다린 타이라 우동보다 하가쿠레 우동을 더 맛있게 먹었던 것 같습니다.

하얏트 리젠시에서 약 10분 정도 걷다 보니 어느덧 도착. 오는 길에도 우동집이 하나 더 있는데 다음에 먹기로 하고 하가쿠레로 달려왔습니다.

외관도 매우 깔끔합니다.

후쿠오카는 한국어 메뉴판이 있는 식당들이 정말 많은데요. 하가쿠레 우동도 이렇게 한국어 메뉴판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자리에 착석하면 메뉴판을 내어주시고요. 바로 코 앞에서 우동 면을 데치고 우동을 내어주는 모습을 바로 볼수 있어서 좋습니다.

 

하가쿠레 우동 메뉴판. 가격도 저렴하고 속도 편해서 일본에 오면 점심이나 야식으로 우동 생각날 때가 많더라고요.

우엉우동과 어묵우동을 준문하고 잠시 기다립니다.

다찌 석도 있고 테이블도 있는데 사람들로 가득 꽉 공간을 찍진 못했네요.

고보텐우동. 우엉 튀김이 올려져 있습니다.

조금 더 가볍게 드시거나 익숙한 맛을 원한다면 어묵 우동도 추천드립니다. 새우, 고기, 어묵 이렇게 세 가지 메뉴를 가장 많이 먹는 것 같아요.

위에 올라간 토핑도 맛있고 국물도 깔끔하고 좋습니다.

무엇보다 일본에서 먹는 우동은 이 면이 정말 예술이죠. 하가쿠레 우동은 부들부들해서 호로록 넘어가면서도 쫀득함이 살아있는 면발을 추구합니다. 개인적으로 타이라 우동은 수제비 같은 면발이라고 생각이 들어 다소 평범하게 느껴지더라고요. 일본에서 맛볼 수 있는 이 특유의 면발이 너무 맛있습니다. 구글 평점이 좋은 곳이라 체크해두었다가 이번에 온 건데 정말 잘 왔단 생각이 드네요. 보통 텐진 지역에서 숙박을 많이 하는 편이라 하카타 역 뒤편은 올 일이 별로 없는데 다음에 온다면 하가쿠레 우동을 먹으러 다시 방문하고 싶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