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춘 다이닝 포레스트점, 삼선짬뽕, 볶음밥, 탕수육

공화춘 다이닝 포레스트점, 삼선짬뽕, 볶음밥, 탕수육

오랜만에 다시 찾은 공화춘. 지난번 먹었던 탕수육의 묘한 소스가 생각나서 다시 방문하였습니다. 주변에 일일향도 자주 가는 편이긴 한데 저는 여기 탕수육이 더 맛있더라고요. 짬뽕은 일일향이 진한 맛이 더 있고 공화춘은 좀 더 깔끔한 맛이 나는 것 같고요. 이번에는 볶음밥까지 시켜보았습니다.


다이닝 포레스트


서초동 다이닝 포레스트


언제가도 깔끔한 다이닝 포레스트. 내년에 리더스원이 입주 시작하면 주변이 더 좋아지겠네요.



오후 4시쯤 늦은 점심 겸 저녁으로 먹으러 방문했는데 다행히 주말이라 디너 시작시간이더라고요. 평일은 오후 5시부터 디너타임입니다.



VIP룸에서 찍어본...



자리에 앉으면 티와 함께 짜사이, 양배추 피클, 단무지 세팅해줍니다.



공화춘 탕수육


공화춘 탕수육. 미니 탕수육이 있으면 좋겠는데 여긴 없더라고요. 탕수육 소자입니다.



바삭한 식감이고 고기도 적당히 두툼합니다.



살짝 계피향이 나는 탕수육 소스가 은근 매력있더라고요. 먹다보면 중독되는 소스.


공화춘 볶음밥


처음 시켜본 공화춘 볶음밥. 계란볶음밥에 짜장소스, 짬뽕 국물까지 함께 나옵니다.




볶음밥이 양이 많더라고요. 고슬하게 잘 볶아졌고 짭쪼름한 짜장소스와 함께 먹으니 맛있었습니다.

공화춘 삼선짬뽕



이건 공화춘 삼선짬뽕. 전복이 하나 올려져 있고 나름 푸짐하게 나옵니다. 국물이 조금 더 진했음 좋겠는데 그래도 만족스럽습니다.



늦은 오후에 첫 끼니라 푸짐하게 주문해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중국집은 일일향 뱅뱅사거리점이랑 다이닝 포레스트에 있는 공화춘을 자주 가는 편인데요. 인테리어는 공화춘이 훨씬 깔끔하고 탕수육도 더 제 취향이라 자주 방문하게 되는 것 같네요. 짬뽕은 일일향이 더 맛있다는 평이 있고요. 갈 때마다 자꾸 탕수육에 홀려서 짜장면을 못 먹고 있는데요. 다음 방문에는 꼭 짜장면을 주문해보겠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