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온천여행 유노츠보 거리 밤산책과 오야도 우라쿠 료칸

 저녁 식사로 유후인 심 긴린코 분점에서 맛있는 마부시를 먹고 긴린코 호수 산책도 하였습니다. 어느덧 저녁 6시가 다되어 가더라고요. 유후인 상점은 보통 오후 4~5 시면 문을 닫기 때문에 별 구경거리는 없지만 유후인 유노츠보 거리 밤산책을 해보기로 하였습니다. 일본온천여행도 이제 거의 끝이나가네요. 유후인의 밤이 지나면 다시 후쿠오카 하카타으로 돌아갑니다.



 유노츠보 거리로 들어서니 이제 가게 문을 닫고 내부에서 상점을 정리하시는 것 같더라고요. 언제나 시끌벅적한 유노츠보 거리인데 이렇게 늦은 저녁에 들어서니 정말 인적없이 조용하더라고요. 그게 또 이상하게 매력있게 다가왔습니다. 왠지 개봉 전 영화를 미리 보는 기분같았거든요. 


유후인 유노츠보 거리


 유후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아이스크림 가게인 비허니도 가게 문을 닫았습니다. ㅎㅎ 노란색 조명이 창문 사이로 새어나오는 게 정말 꿀벌집 같기도 하고 예뻐보이더라고요.


유후인 여행


유후인 플로랄빌리지



 유후인 유노츠보 거리보다는 불신사 등 주변에 있는 사찰 위주로 관광을 해서 이번엔 거리 상점을 다시 구경을 못했습니다. 내려오는 길에 이런 가게도 있었나? 싶기도 하고 왠지 아쉽더라고요.



 사람 없이 조용한 유노츠보 거리에 가게 유리창에서 새어나오는 은은한 조명들 덕분인지 거리가 또다른 매력으로 가득차는 것 같았습니다. 저희처럼 늦게 긴린코 호수를 산책하고 유노츠보 거리를 오시는 분들은 거의 없으시더라고요. 료칸 가이세키 석식 시간이기도 해서 더 그런것 같았습니다. 



유노츠보거리 밤산책



 오야도 우라쿠 료칸의 장점 중 하나가 유노츠보 거리에서 도보로 산책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이렇게 한산한 유후인의 거리를 마음껏 다닐 수 있다는 점 같습니다.



유노츠보 맥스밸류


 오야도 우라쿠 료칸에서 5분 거리에 있는 맥스벨류 (Max Value) 마켓입니다. 오야도 우라쿠 료칸에서 가이세키가 포함되지 않은 민박 플랜으로 예약했기 때문에 아침에 먹을 밥과 반찬, 그리고 간식 등 이곳에서 자주 구입하였습니다. 보통 7시가 넘어가면 간편식을 할인가에 판매하더라고요.




  유후인 우나기히메 신사, 부쓰산지부터 긴린코 호수 그리고 유노츠보 거리까지 쭉 산책을 마치고 돌아오니 어느덧 깜깜한 밤이 되었네요. 오야도 우라쿠 료칸으로 드디어 돌아왔습니다. 마치 집으로 돌아온 기분입니다.





  오야도 우라쿠 료칸이 요즘은 한국에서도 슬슬 인기를 얻고 있는 것 같더라고요. ㅎㅎ 이 료칸은 한국에 많이 알려지기 전부터 자란넷에서 세손가락에 꼽히는 우수한 료칸이었습니다. 제가 생각해도 가격대비 시설과 위치나 너무 좋아서 다른 료칸에 가볼까? 하다가도 이곳을 찾게되는 것 같아요. 료칸 직원분들이 매우 친절하시기도 하고요.



  유후인 오야도 우라쿠 료칸 안내데스크 근처에 있는 손님 대기실의 모습입니다.





  오야도 우라쿠 료칸 본실에서 나와 별채에 있는 302호 키쿄우 객실로 들어섰습니다. 객실로 오는 내내 가이세키를 준비하는 직원분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계시더라고요. 다른 손님으로 인한 소음은 딱히 느끼질 못했던 것 같습니다.



  키쿄우 객실로 들어서니 언제 왔다가셨는지 저희 객실 담당이신 나카이상께서 이부자리를 펴놓고 가셨더라고요. ㅠㅠ 감동입니다. 민박플랜으로 예약해서 이런건 제가 해야할 줄 알았거든요. ㅎㅎ 객실에 녹차향도 피워놓고 방안이 녹차향으로 은은하게 가득 차 있더라고요.



 다소 추웠던 날씨에 꽤 오래 걸었던 터라 객실로 오자마자 노천탕에 몸을 녹였습니다. 밤이 되니 밤조명 덕분에 작은 노천탕이지만 운치있더라고요. 사진으로는 다소 작아보이지만 1인이 온천을 즐기기엔 충분합니다. 물도 매우 뜨거운 편이라 매번 차가운 물로 온도를 맞추어야했어요. 무엇보다 유후인 온천을 즐기고 난 후에는 피로회복도 빠르고 피부도 금새 좋아져 매번 중독이되는 것 같습니다.



 온천을 한 뒤에는 역시 마무리로 하겐다즈 럼레이즌 아이스크림을 먹었습니다. 시현님은 마카다미아 넛을 구매하셨고요. 마카다미아는 한국에서도 구입할 수 있는데 럼레이즌은 일본에서만 구입가능합니다. 일본 여행가서 제가 꼭 먹는 아이스크림이지요. ㅎㅎ 오야도 우라쿠 료칸에서 민박플랜으로 예약을 해서 다음날 조식은 없었지만 아침 산책 이후에도 스타벅스 스틱 커피를 챙겨주시더라고요. 여러모로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료칸인 것 같습니다. 커피가 너무 맛있었다고 말씀드리니 스타벅스 커피를 서비스 하니 손님들도 너무 좋아하신다며 웃으시는 나카이상의 얼굴이 아직도 눈에 선한 것 같습니다.



Disclaimer (at your own risk). 호텔, 항공, 신용카드와 관련된 정보들은 하루 만에 변경될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의 정보들은 최신, 정확, 유효성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1)

  • 2017.04.04 07:15 신고

    일본 여관의 분위기는 매우 차분한 것 같아요.
    온천 후 먹는 아이스크림 맛은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은 논밭을 손질한다는 청명입니다.
    화요일을 잘 보내세요.

    • 2017.04.04 09:35 신고

      오늘이 청명이군요. ㅎㅎ 유후인은 벼가 익어가는 계절 황금빛 논밭이 특히나 예쁜 곳 같습니다. 온천 하면서 데워진 몸은 아이스크림으로 녹이면 딱 알맞는 것 같아요. ㅎㅎ

  • 2017.04.04 08:01 신고

    일본의 온천거리는
    참 아늑하고 포근한 느낌이네요.
    마음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인 듯합니다.^^

    • 2017.04.04 09:37 신고

      몸도 휴양하고 관광도 할 수 있는 곳이라 많은분들이 찾은 것 같아요. ㅎㅎ 사계절마다 한번씩 다녀오고 싶은데 아직 여름과 한겨울엔 다녀오질 못했네요. ㅎㅎ

  • 2017.04.04 08:22 신고

    예전에 일본에 갔을때 덤으로 스시를 더 주던 주방장이 생각나네요~~힘든 경험이었지만 참 인상적이라 오래 기억이 나네요

    • 2017.04.04 09:39 신고

      스시를 더 주시다니 ㅠㅠ 주방장님 완전 감동인데요? ㅎㅎ 여행지에서 겪은 에피소드는 시간이 흘러도 오래 기억되어 곧 추억이 되는 것 같아요. ㅎㅎ

  • 2017.04.04 08:41 신고

    정말 하루 묵고 싶은 숙박 장소로군요
    이런곳에서 하루 묵으면
    저절로 여행 피로가 싹 싯겨질것 같습니다^^

    • 2017.04.04 09:39 신고

      일본 료칸은 정말 사랑입니다. ㅎㅎ 피로 회복은 제가 정말 장담합니다 +_+ 직빵이에요! ㅎㅎ

  • 2017.04.04 08:54 신고

    2012년에 유후인 간 것이 아직도 생생하네요. 혼자 갔었기에 새벽에 일어나서 긴린코 물안개 보기도 하고.. 밤에 혼자 돌아다니기도 하고 그랬는데 말이죠.
    다시 또 가고 싶네요 ㅠ.ㅠ 그리고... 이번에도 2012년처럼 가을에 가고 싶어요. 10월 초의 느낌이 정말 좋거든요.

    • 2017.04.04 09:40 신고

      2012년에 방문하셨군요 +_+ 그땐 좀 더 상업화가 되지 않았을텐데! 마을 풍경이 저도 보고싶습니다 +_+ 전 3월초, 9월초 이렇게 두번 다녀왔어요. 방문할때마다 여름이 상상되고 겨울이 상상되더라고요 ^^ 사계절 모두 방문스템프 쾅쾅 찍어오고 싶습니다. ㅎㅎ

  • 2017.04.04 09:40 신고

    친절하기도 하고 요모조모 좋은 료칸이군요 밤산책을 나가도 거리가 예뻐서 좋을 것 같아요^^

    • 2017.04.04 09:42 신고

      너무 늦은 밤엔 무서울 수도 있을 것 같으니 딱 상점이 문닫는 5~6시 해질녘 산책이 좋을 것 같아요. ㅎㅎ 낮에는 정말 시끌벅쩍한 상점가가 저녁엔 조용해서 반전매력이었던 것 같습니다. ㅎㅎ

  • 2017.04.04 11:17 신고

    요즘 료칸이 정말 대세인가봐요
    제이님 글을 볼때마다 묵어보고 싶은 생각이...
    특히 노천탕은 정말 해보고싶어요

    • 2017.04.04 13:32 신고

      저는 365일 료칸에 가고 싶습니다 +_+ 제가 소개해드리는 유후인이나 쿠로가와 지역은 요즘 더 유명해진 것 같아요. ㅎㅎ 노천탕은 정말 신선놀음의 극치이지요. ㅎㅎㅎ

  • 2017.04.04 16:11 신고

    한적한 길거리 분위기와 마무리를 하고 있는 상점들의 은은한 불빛이 참 아늑하다는 느낌입니다.
    노천탕에 한번도 가보지 못해서 그런지... 포스팅 볼 때마다 부러움이 한가득이네요. ^^

    • 2017.04.05 00:10 신고

      노천탕은 정말 사랑입니다. 뭔가 목욕탕이나 사우나랑은 확실히 다른 것 같아요. 온천 성분이 왜 좋다는지 알 것 같더라고요. 제 몸에 잘 받는 것 같습니다. ㅎㅎ 피터준님도 가까운 시일내에 꼭 일본 료칸을 경험해보셨으면 좋겠어요. ㅎㅎ

  • 2017.04.04 17:42 신고

    료칸에 복고양이(카네키네코) 너무 귀여워요~~ㅋㅋ
    한적한 밤거리도 너무 좋네요, 마구마구 산책하고 싶을 것 같아요.

    • 2017.04.05 00:11 신고

      일본은 어딜가나 저 네코짱이 있는 것 같아요. ㅎㅎ 여행을 떠나면 정말 산책 본능이 제대로 발휘됩니다 +_+

  • 2017.04.05 00:42 신고

    전 패키지로 갔더니 유후인을 아침에 잠도 덜 깼는데 데려갔던 기억이 나네요.여긴 자유여행으로 다시오리라...그런데 공염불이 되고 있습니다. ㅎㅎ이렇게 멋지게 다녀오실 수 있는 곳을...전 사진만 찍다가 왔답니다ㅠㅠ.료칸 가보고 싶어집니다.ㅎㅎ

    • 2017.04.06 00:08 신고

      패키지로 유후인에 다녀오셨군요 +_+ 저도 유후인에서 유노츠보 거리를 걷다가 패키지으로 오신 분들 자주 보았어요! 가이드님 설명 몰래 듣고 막 그랬어요 ㅎㅎㅎ

  • 2017.04.06 16:48 신고

    대기실에서 객실로 가는 길이 너무 예쁩니다 >_<
    일부러 계속 지나가고 싶은 ㅎㅎㅎ
    밤 10시까지 가게문을 열면 참 좋으련만 일본은 언제나 일찍 닫는게 문제네요ㅠ.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