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로가와 타케후에(竹ふえ) 료칸 - 타케키리(竹霧) 체크인편

쿠로가와 타케후에(竹ふえ) 료칸 - 타케키리(竹霧) 체크인편



 안녕하세요. 제이입니다. 오늘은 쿠로가와 온천마을에 놀러 온 본래 목적인 타케후에 료칸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쿠로가와 여행은 사실 이 타케후에 방문을 위한 여행이기도 했습니다. 물론 쿠로가와 마을 자체가 정말 유명한 온천 마을이고 이곳에 있는 료칸들은 가격 대비 시설이 좋아 많은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곳입니다. 그중 가장 최고급 료칸에 속하는 타케후에 료칸은 약 4000평 부지에 주인이 대나무를 하나하나 심어서 대나무숲을 조성한 뒤에 만들었다고 합니다. 




타케후에 료칸 정보:

체크인: 15:30  

체크아웃: 11:00

熊本県阿蘇郡南小国町大字満願寺5725-1

+81-3-5369-3180


 타케후에에 있는 11채의 객실은 모두 별채로 구성되어 있어서 프라이빗한 힐링 여행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11채의 객실 모두가 전용 노천탕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타케후에는 시간제로 운영하는 4개의 전용 대욕장이 있습니다. 조금 뒤에 이 대욕장에 대해서 간단하게설명해드리겠습니다. 또한 타케후에는 객실과 료칸 내부에 있는 모든 어매니티나 식음료를 무료로 제공한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기본룸인 타케키리 룸으로 예약을 했습니다. 1박당 비용은 7만 6천엔(2인 기준)으로 부담스러울정도로 비싼 가격이었지만 타케후에를 다녀오고 나서는 정말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절대 후회는 없으실 겁니다.







 쿠로가와 마을 탐방을 한 뒤에 카제노야 마을조합에서 기다리고 있으니까 약속한 시간에 타케후에 료칸 송영차가 도착했습니다. 카제노야에서 타케후에까지는 차로 10분 이내에 도착합니다. 송영차에 내리자마자 다른 직원분들이 마중도 나와계시더군요. 대나무에 가득 둘러싸인 료칸 입구를 지나 로비로 들어왔습니다. 체크인을 기다리는 동안 이 로비에서 본인이 원하는 유카타를 고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타케후에에 머무는 1박 2일간 전담으로 안내해 줄 사람을 이곳에서 만났습니다. 우리를 담당하셨던 분은 리사상이었습니다. 타케후에에 대한 모든 설명을 리사상이 해주더라고요. 의사소통은 영어로 하였어요. 타케후에는 토끼해에 처음 생겼기 때문에 토끼에 관련된 상품들이 정말 많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온천수를 미용한 미용상품들도 판매하고 있더라고요.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노천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볼까요? 아까 말씀드린대로 타케후에는 11채의 객실이 모두 노천탕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추가로 4개의 무료 노천탕을 대절해서 즐길 수 있습니다. 저는 타케후에 료칸으로 오기 몇 주 전에 이메일을 통해 치쿠린노유와 사사부네를 예약해두었습니다. 리사상이 총 3번까지 예약이 가능하다고 해서 다음날 아침에도 치쿠린노유로 예약을 부탁했습니다. 제가 경험해본 결과 치쿠린노유는 정말 아침과 저녁 모두 경험해보는 것을 추천해드려요. 참고로 오쿠노유 온천은 치쿠린노유와 함께 붙어있는 탕이여서 치쿠린노유를 예약하시면 오쿠노유도 함께 경험해보실 수 있습니다. ㅎㅎ 





 로비를 나오면 오른 편에 나무통을 하나 볼 수가 있는데 이 통이 바로 1박 2일간 우리의 입을 즐겁게 해 준 아이스크림 통입니다. 담당 서버인 리사상도 친절하게 어떤 맛이 있는지 설명해주시더라고요. 숙박하는 동안 무료로 마음껏 먹을 수 있습니다. 딸기, 바닐라, 초코, 말차, 럼레이즌 맛이 있습니다. 참고로 저는 럼레이즌이 정말 맛있었습니다. 럼레이즌은 우리나라에서 먹어보기 힘든데 이곳에서 몇 년간 먹을 럼레이즌 아이스크림은 다 먹은 것 같아요. 진짜 맛있습니다. 







 타케후에 료칸에서 타케키리/츠키카게/사사네/모네는 기본 룸에 속하며 모두 비슷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선택한 별채는 타케키리(竹霧)입니다. 타케키리는 입구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는 별채이며 구조는 위에 있는 사진과 같습니다. 입구를 지나면 이로리 룸이 보입니다. 일반적으로 이로리에서 가이세키와 조식을 헤야쇼쿠로 제공합니다. 그리고 이 이로리에 미니바와 네스프레소 등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화장실이 바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곳을 지나면 잠을 잘 수 있는 다다미 룸이 나옵니다. 다다미 룸을 지나면 세면대가 나오고 복도를 통해 노천탕으로 갈 수 있는 구조입니다.








 현관 입구에서 신발을 벗고 이로리로 들어섰습니다. 현관문 앞에 녹차잎을 태워놓으셔서 룸 안에 녹차향이 가득 차있었습니다. 조명은 제가 좋아하는 황색 조명이라 들어서면서도 가슴이 두근두근 거렸습니다. 테이블에는 탄산수 제조기도 보이고 숙박하는 동안 한 번도 쓰진 않았지만 태블릿도 있습니다. 






 이로리 룸과 연결된 화장실입니다. 재밌는 것은 화장실에 들어서면 변기 커버가 자동으로 열린다는 점이에요. 세면대도 수제식이어서 물이 졸졸 흐르는 소리가 듣기 좋았습니다. 화장실은 외부에 노출된 것 마냥 다소 추운 편이었어요.





 


 이로리 룸에 있는 미니바 입니다. 블루투스 스피커, 네스프레소 머신, 그리고 맷돌처럼 생긴 원두 그라인더도 있습니다. ㅎㅎ 저도 재미삼아해보았는데 원두를 가는 것이 생각보다 힘이 들더라고요. 한 번에 곱게 갈리지 않아서 2~3번 반복했었어요. 맷돌로 분쇄한 원두로 아메리카노를 내렸는데 산미가 적어 맛이 괜찮더라고요.





 타케후에는 모든 룸에 네스프레소 36개 한판을 무료로 제공합니다. ㅎㅎ 요즘은 웬만한 호텔은 다 네스프레소 캡슐을 제공하는데 보통 많으면 6개 정도로 알고 있어요. 타케후에에선 선택지가 많아서 좋더라고요. 토끼 문양이 그려진 상자 안에는 티를 즐길 수 있게 찻잔 세트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타케후에 료칸의 자랑인 미니바입니다. 이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무료로 먹을 수 있습니다. 일반 호텔에서는 모두 룸차지로 나가는데 비하여 타케후에 미니바는 모두 공짜입니다. 진짜 어메이징 한 것 같아요. 리사상이 미니바를 소개해주면서 모두 무료이니 마음껏 즐겨달라고 하더라고요. 특히 우유와 요거트가 정말 맛있으니 꼭 먹으라고 추천하셨습니다. 저는 타케후에에 머무는 동안 배가 꺼지지 않아 요거트는 마지막 날 아침이 되어서야 처음 먹었어요. 진짜 후회했습니다. 솔직히 진짜 맛있습니다. 미리 알았으면 요거트 하나 더 먹어볼 수 없냐고 말이라도 꺼내봤을텐데... ㅠㅠ 추천드리는 요거트는 냉장고에 2번째 칸에 있는 녹색으로 이름이 적힌 병입니다. 우유도 정말 비리지 않고 고소합니다. 이것 말고도 타케후에 부지 안에는 곳곳에 라무네가 있는데 이것도 무료로 먹을 수 있습니다. 이곳을 들린 후 침실로 안내해주더군요. 침실이 있는 곳에서 본격적으로 리사상과 저녁 및 조식에 대한 스케쥴을 정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음편에는 이로리룸을 지나 타케키리 방 침실과 객실 온천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이

Disclaimer (at your own risk) 

호텔, 항공, 신용카드와 관련된 정보들은 하루만에 변경이 되거나 개악이 될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에 올라오는 정보들은 최신, 완벽, 정확, 유효성을 보장하지 않으니 규정을 잘 읽고 진행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6.11.15 16:20 신고

    우와! 엄청난 료칸이네요 보는 내내 감탄이! +_+
    특히 나무 바닥이 너무 맘에 드네요
    근데 가격도 엄청나네요ㅠ.ㅠ 저는 평생 묵지 못할 곳이군요 ㅠ.ㅠ

    • 2016.11.15 21:24 신고

      엄청난 료칸인건 정말 공감합니다. 저도 처음 이 료칸을 알았을땐 지상낙원이 있다면 저기구나! 했어요. ㅎㅎ 가격을 알고 첨엔 잘못보았나 싶었는데...ㅠㅠ 평생 못가볼줄 알았습니다. ㅎㅎ 그래도 다녀온 뒤로는 정말 돈 값어치는 제대로하는 료칸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전 손떨면서 예약했는데 숙박 예약이 너무 치열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ㅠ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