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큐슈여행] 텐진 젤라또 파이스트바자르(Far East Bazaar)와 비또(VITO)

[2015 큐슈여행] 텐진 젤라또 파이스트바자르(Far East Bazaar)와 비또(VITO)



텐진 젤라또 파 이스트 바자르(Far East Bazaar)와 비또(VITO)




 안녕하세요. 시현입니다. 맛집 탐방이라는 여행의 주제답게 열심히 맛있는 곳들을 찾아다니는 중입니다. 저는 초밥 뿐만 아니라 아이스크림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그 중에서도 소프트아이스크림과 젤라또는 사랑입니다. 비또(VITO)라는 젤라또 전문점이 텐진 파르코 백화점 지하에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여 열심히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텐진 파르코 신관 지하에서 운명처럼 우연인듯 파 이스트 바자르 (Far East Bazaar)라는 젤라또 전문점을 발견하였습니다. 검색을 해봐도 이곳은 한국인들에게 알려져 있지 않은 곳이더군요.






 


 파 이스트 바자르를 발견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습니다. 파르코 지하에 있다는 비토를 아무리 찾아도 보이지 않아서 지나가다가 아무 직원에게나 물어보자고 해서 물어본 곳이 하필 같은 젤라또 전문점이었습니다. 저는 처음에 젤라또는 못 보고 견과류랑 커피 머신 같은게 있길래 카페인줄 알고 물어봤었거든요. 직원분이 파르코에는 비또라는 매장이 없다고 하시더니 웃으시면서 우리 매장도 젤라또 맛있다고 먹고 가라고 하시길래 저도 권유를 뿌리치지 못하고 먹게 되었습니다. 그게 최고의 선택이었죠!










 파 이스트 바자르라는 젤라또 전문점은 알고 보니 올가닉 견과류와 올가닉 젤라또를 표방하는 곳이었습니다.  아이스크림 자체에는 설탕이 하나도 들어있지 않은 슈가프리 제품입니다. 먹고 싶은 아이스크림을 선택하면 견과류를 예쁘게 데코해서 함께 먹을 수 있게 해서 줍니다.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던데 정말 그 말이 사실이더군요.







 젤라또에 견과류가 예쁘게 세팅되어 있는 모습이 보이시나요? 저는 비또를 찾다가 반쯤 지쳐서 선택한 곳이라서 처음에 아무 생각 없이 마음을 비우고 한 입 먹게 되었습니다. 상상외의 맛에 눈이 갑자기 동그래지더군요. 뭔가 시원하면서도 담백한 느낌에 갈증이 해소되는 느낌이었습니다. 게다가 견과류가 너무 고소하더군요. 젤라또와 견과류가 이렇게 잘 어울릴 줄은 몰랐습니다. 파 이스트 바자르는 다음에 후쿠오카에 여행을 가게 된다면 꼭 한번 더 방문해보고 싶은 곳입니다.









 파 이스트 바자르에서 숨을 돌리고 쇼핑을 좀 더 하면서 비또가 어디에 있는지 다시 검색을 해봤더니 그랜드호텔 근처에 있더군요. 그래서 쇼핑을 마치고 나서 비또도 방문을 해보았습니다. 파 이스트 바자르가 너무 충격적인 맛을 선사해서인지 몰라도 비또는 생각보다 별로였습니다. 맛이 없는 것은 아닌데 그냥 무난한 젤라또 전문점의 맛이더군요. 다음에는 비또는 안 먹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오늘의 수확은 몰랐던 젤라또 전문점을 알았다는 걸로 만족하려고 합니다!



@강시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