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마일리지 공제표 및 성수기 기간

 안녕하세요 시현입니다. 오늘은 우리나라의 국적 항공사인 대한항공의 스카이패스 마일리지 공제표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탑승 또는 신용카드 사용으로 지금까지 모은 마일리지는 대한항공 공식 홈페이지나 창구에서 보너스 항공권 및 좌석승급 보너스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공제 마일리지 이외에 약간의 세금 및 수수료도 부과됩니다. 일반적으로 국내선은 15달러 이상 국제선은 37달러 이상의 세금 및 수수료가 부과됩니다. 왕복이 아닌 편도의 경우에는 왕복 공제 마일리지의 50%가 소모됩니다.




 안녕하세요 시현입니다. 오늘은 우리나라의 국적 항공사인 대한항공의 스카이패스 마일리지 공제표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탑승 또는 신용카드 사용으로 지금까지 모은 마일리지는 대한항공 공식 홈페이지나 창구에서 보너스 항공권 및 좌석승급 보너스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공제 마일리지 이외에 약간의 세금 및 수수료도 부과됩니다. 일반적으로 국내선은 15달러 이상 국제선은 37달러 이상의 세금 및 수수료가 부과됩니다. 왕복이 아닌 편도의 경우에는 왕복 공제 마일리지의 50%가 소모됩니다.




 

 예를 들어서 한국에서 출발하는 북미행 보너스 항공권의 경우 평수기 일반석은 왕복 70,000 마일리지가 필요하며 성수기의 경우에는 105,000 마일리지가 소모됩니다. 편도의 경우에는 각각 절반인 35,000 마일리지와 52500 마일리지가 필요합니다.







 성수기의 경우에는 말씀드린 것처럼 더 많은 마일리지가 필요하게 됩니다. 만약에 출발편과 도착편의 날짜가 다른 경우에는 각각 해당 날짜에 적용되는 마일리지를 필요로 합니다. 한국에서 출발/도착 하는 경우에는 각 구간의 탑승일을 기준으로 성수기가 적용되게 됩니다. 대한항공 공식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성수기 시즌은 다음과 같습니다.





 대한항공 마일리지 공제표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국내선보다는 국제선이, 단거리보다는 장거리가, 이코노미보다 비즈니스, 퍼스트석으로 갈수록 마일리지의 가치가 높아집니다. 따라서 애써 모은 마일리지를 국내선 이코노미로 사용하기 보다는 장거리의 비즈니스석 또는 퍼스트석 발권에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에 다시 설명드리는 기회가 있을 것 같습니다.



@강시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